SBI저축은행 모바일 플랫폼 ‘사이다뱅크’ 나왔다

금융 입력 2019-06-24 09:14:44 수정 2019-06-25 11:47:57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제공=SBI저축은행

SBI저축은행이 모바일 플랫폼 ‘사이다뱅크’를 출범하고 대고객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24일 밝혔다.
 
SBI 저축은행은 “사이다뱅크는 언제 어디서나 쉽고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금융 플랫폼을 제공하고, 혁신적인 상품과 서비스를 바탕으로 소비자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해 대한민국 1등 모바일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고 인터넷전문은행과 함께 국내 금융산업의 진정한 메기 역할을 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SBI저축은행은 국내 최고 수준의 모바일 플랫폼 개발을 위해 지난해 1월부터 1년 6개월 동안 전사 차원의 노력을 기울였다.
 
사이다뱅크는 비대면 계좌개설, 이체, 예·적금 가입은 물론 대출신청과 송금까지 모든 금융서비스를 공인인증서 없이 간편인증 하나로24시간 365일 중단 없이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실적조건 없이 각종 이체, ATM 입출금, 증명서 발급 등 모든 수수료를 면제한다. 
 
출범과 함께 선보인 ‘입출금통장’은 아무런 조건 없이 연 2.0%의 높은 금리를 제공한다. 이는 현재 인터넷전문은행이 제공하는 자유입출금 통장의 금리가 1.2% ~ 1.5% 수준인 점을 감안하면 0.5% ~ 0.8% 높은 수준이다.
 
사이다뱅크 입출금통장의 2.0% 금리는 1년 만기로 가입해야 하는 시중은행, 인터넷전문은행의 정기예금과 비슷한 수준이다. 이 상품은 언제라도 자유로운 입출금이 가능해 높은 금리의 주거래 통장을 만들고 싶거나, 비상자금 등 단기간 높은 금리를 받고 싶은 고객에게 안성맞춤인 상품이다.
 
이와 함께 연2.5% ‘복리정기예금’, ‘복리자유적금’ 상품을 출시했다. ‘복리정기예금’은 일반예금과 달리 계약기간 도중에 약정금리로 추가예금을 할 수 있는 기능이 있는 것이 특징이다. 만기가 4개월 남은 시점에서 추가예금을 하면 1년 약정금리를 받을 수 있다.
 
복리자유적금은 일반적금과 달리 월복리 이자계산 방식을 적용한 상품으로 매일, 매주, 매월 횟수에 상관없이 추가납입이 가능하고, 필요 시 원하는 만큼 일부 금액을 인출 할 수도 있다. 또한 모든 상품을 보유기간에 상관없이 중도해지 해도 기본금리의 100%의 이자를 돌려주는 혜택을 제공한다.
 
정진문 SBI저축은행 대표이사는 “모든 것을 바꿨다. 모바일 하나면 ‘끝’이라는 생각으로 심혈을 기울였다”며, “앞으로도 고객이 원하는 서비스를 모바일 하나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발전시켜 나갈 것이며, 다양한 핀테크 업체와의 제휴를 통해 차별화된 모바일뱅킹으로 성장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아라기자 ar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아라 기자 부동산팀

ar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