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11인승 '라이언 택시' 10월 출격…'타다'와 격돌 예상

산업·IT 입력 2019-09-01 11:53:01 수정 2019-09-01 11:55:16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카카오의 11인승 대형 택시가 오는 10월 나올 예정이다. 라이언 택시가 내달 출시되면 브이씨앤씨(VCNC)가 운영하는 카니발 승합택시 '타다'와의 격돌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1일 업계는 카카오모빌리티와 제휴한 법인 택시 회사들이 일명 '라이언 택시'의 기사 모집을 최근 시작했다고 밝혔다. 기사 채용 후 택시 면허 취득 등을 거쳐 10월 중 정식 서비스를 개시한다는 방침이다.


11인승 승합택시인 '라이언 택시'의 근무조건은 정규직에 주야 2교대 주 6일 근무, 급여는 세전 260만원으로 제시됐다. 차량은 11인승 승합차인 스타렉스와 카니발 중에 택시 회사가 선택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특히 라이언 택시는 택시 면허를 가지고 운영한다는 게 '타다' 서비스와의 차이점으로 꼽힌다.


한편, 카카오는 지난 7월 국토교통부의 택시 제도 개편방안 발표 후 수도권 택시법인을 대상으로 수차례 설명회를 개최하고 몇몇 회사를 인수하는 등 발 빠르게 움직여왔다. 카카오모빌리티의 한 관계자는 "택시업계가 10월에 (서비스를) 하자는 의견 많아서 최대한 10월에 맞춰보려 하고 있다"는 뜻을 밝혔다./고현정기자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금융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