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원 前경제수석 새 기업은행장 취임…노조는 반발

금융 입력 2020-01-03 09:08:07 수정 2020-01-07 11:02:29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IBK기업은행]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IBK기업은행은 지난 2일 제26대 행장으로 윤종원 청와대 전 대통령비서실 경제수석비서관이 취임한다고 3일 밝혔다.

 

윤 신임 행장은 거시경제, 국내·국제금융, 재정, 산업 등 경제정책 전반을 담당한 경제관료 출신이다. 인창고,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미국 UCLA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1983년 행정고시 27회로 공직에 입문한 후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장과 청와대 경제금융비서관, 국제통화기금(IMF) 상임이사,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특명전권대사, 연금기금관리위원회 의장, 청와대 경제수석비서관 등을 지냈다.

 

관료 시절 금융과 정책, 재정 등 다방면에서 경력을 쌓았고, 세계 금융위기 직후에는 경제정책·자금시장 등을 담당하는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을 이끌었다.

 

기업은행은 2010년 이후 3연속 내부 출신이 행장을 맡았다. 윤 행장의 취임으로 10년간의 관행이 깨지게 됐다. 기업은행 노조는 지난 2일 성명을 내고 대통령의 기업은행장 임명에 불복한다임명 강행 시 출근저지 투쟁 및 총파업도 불사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