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소득자-저소득자 "건강불평등 심각"…건강수명 11년 격차

산업·IT 입력 2020-01-15 08:40:36 수정 2020-01-15 08:41:08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이미지투데이]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고소득자와 저소득자 간 건강불평등이 여전히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고소득자가 건강하게 삶을 유지하는 기간이 저소득자보다 11년이나 긴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15일 보건사회연구원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건강불평등은 소득, 사회계급, 학력, 지역 차이에 따라 일관되게 나타나고 있는데 대표적인 건강지표인 '기대수명'과 '건강수명'은 소득계층별, 지역별 격차가 뚜렷했다. 소득 상위 20% 인구의 기대수명은 85.1세, 건강수명은 72.2세였고 소득 하위 20% 인구의 기대수명은 78.6세, 건강수명은 60.9세로 고소득층은 저소득층보다 기대수명은 6년, 건강수명은 11년 길었다.

정신건강과 삶의 질의 수준을 보여주는 자살사망에서도 불평등이 드러났다. 2015년 학력에 따른 연령표준화 자살 사망률을 보면, 65세 미만 남성 인구에서 전문대 졸업 이상의 학력을 가진 이들은 10만명당 24.5명이 자살했지만, 초등학교 졸업 이하 학력자는 10만명당 166.7명이 자살했다. 65세 미만 여성 인구에서도 두 집단의 자살률은 10만명당 12.0명, 97.0명으로 불평등이 나타났다. 흡연과 고혈압 등 만성질환 등에서도 블평등 현상이 관찰됐다. 지난 2017년 국민건강통계자료에 따라 소득 상위 20%와 소득 하위 20%를 비교했을 때 양측의 현재 흡연율은 각각 15.9%, 26.0%였고, 우울감 경험률은 각각 9.1%, 17.4%로 고소득층의 건강관리 수준이 훨씬 높았다./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