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전매 강화 앞두고…1분기 분양권 거래 41% 증가

부동산 입력 2020-06-09 09:04:03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올해 1분기 전국 주요 지역 분양권 전매 건수가 전년동기 대비 40% 넘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한국감정원의 아파트 거래원인별 현황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기준 전국의 분양권 전매 건수는 총 33,147건으로 전년동기 대비 9,718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도별로는 경기(8,900), 인천(3,307), 부산(3,014), 전북(2,272), 강원(2,153) 순으로 1분기 분양권 전매 건수가 많았다.

 

이와 함께 서울 거주 수요자의 지방 아파트 매입도 전년 1분기 대비 증가했다.

한국감정원의 아파트매매거래에 따르면 전국 시도 가운데 전년 1분기 대비 서울 수요자의 아파트 매입이 가장 많이 늘어난 지역은 경기로 전년동기 대비 8,495건이 증가한 11,637건으로 나타났다. 이어 인천(4561,658) 강원(219399) 등 순으로 전년 1분기 대비 서울 수요자의 아파트 매입이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오는 8월부터 수도권 과밀억제권역 및 성장관리권역과 지방광역시 도시지역의 민간택지에서 공급되는 아파트의 전매제한 기간이 소유권 이전 등기시까지 강화되면서 해당 지역을 벗어난 비규제지역을 중심으로 분양권 전매와 아파트 매입은 증가할 것으로 관측된다.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분양권 전매 강화의 8월 시행 전 분양하는 6개월 전매가 가능한 단지이거나, 이번 대책의 영향을 벗어난 지방 중소도시 비규제지역의 단지를 중심으로 수요가 몰릴 것이며 그 가운데서도 입지, 브랜드 등의 영향에 따라 수요가 몰리는 양극화 현상이 일어나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