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2022년 한전공대 개교…“신사업 창출 선도”

산업·IT 입력 2019-08-09 16:28:43 수정 2019-08-09 16:29:04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한국전력공사는 지난 8일 한전 아트센터에서 이사회를 열고 한전공대(가칭) 설립 및 법인 출연안을 의결했다고 9일 밝혔다.

한전은 올 하반기부터 학교법인 설립 등 20223월 개교를 추진할 예정이다. 최근 에너지 산업은 글로벌 기후변화 적응과 4차 산업혁명의 큰 흐름 속에서 저탄소디지털·탈집중화 등 대전환 시대가 도래해 한전의 지속가능성 확보를 위한 신성장동력 발굴이 절실한 상황이다.

이에 한전공대는 에너지 기술을 혁신할 새로운 연구 플랫폼으로서 인적물적 핵심역량과 자원을 제공해 에너지 신산업 육성 등 산업의 확장을 통해 한전의 미래 신사업 및 신시장 창출을 선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전은 국내 최대 에너지 공기업으로서 대학 설립을 주도하되, 정부·지자체의 안정적 지원으로 국가·지역에 성과 확산을 기대하고 있다.

 

한전공대의 연구개발 성과 사업화를 통해, 새로운 부가가치와 일자리를 창출해 기업과 주주의 가치 제고 등 한전의 장기적 이익에 기여한다는 포부다. 또한 한전공대는 한전의 전력연구원과 상호보완적 운영을 통한 협력의 시너지를 창출, 한전의 기술 및 인재 역량 확보에 중추적인 역할을 할 계획이다.

 

한전공대는 학생수 1,000명 수준으로 그 중 대학원생이 600, 학부생이 400명인 작지만 강한’, ‘연구형대학을 지향한다는 방침이다. 학과간 벽을 허물기 위해 단일학부로 개설하고, 문제해결형 프로젝트 중심의 융복합 교과과정을 운영해 에너지 산학연 클러스터에 특화된 대학을 목표로 한다는 계획이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