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미중 분쟁으로 올 韓성장률 0.4%P 하락”

금융 입력 2019-10-21 19:50:30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미중 무역 분쟁의 영향으로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이 0.4%포인트 하락했다는 통화당국의 분석이 나왔습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지난 18(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은 분석 결과를 소개했습니다.

 

0.4%포인트의 하락분 가운데 미중 간 관세부과 등 무역 경로를 통한 효과가 0.2%포인트, 불확실성 확대에 따른 투자와 소비 등 경제활동 둔화 영향이 0.2%포인트로 추정됐습니다.

 

이 총재는 올 한 해의 성장률 둔화는 미중 무역 분쟁과 반도체 경기 회복 지연 등 대외요인 악화 탓이 크다는 점을 부인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내년도 성장률에 대해서는 미국과 중국이 1단계 부분적 합의를 하면서 최악은 면한 것 아니냐며 다소 반등하리라고 내다봤습니다.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금융팀

cargo29@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