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상한제 피한 강남 청약경쟁률 461대1

부동산 입력 2019-11-12 16:46:51 수정 2019-11-13 11:51:16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앵커]

민간택지에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된 후 처음 이뤄진 서울 강남권 아파트 청약에서 최고 4611의 경쟁률이 나왔습니다. 주변 시세와 비교해 수억원 저렴해 차익을 남길 수 있다는 기대감에 수요자가 몰린 것으로 관측됩니다. 유민호기자입니다.

 

[기자]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어제(11) 1순위 청약접수가 실시된 서울 강남구 대치동 르엘 대치에서 전용 77T 주택형 1가구 모집에 461개의 청약통장이 몰렸습니다. 청약경쟁률 4611. 올 들어 최고 기록입니다.

 

이 단지는 일반분양 31가구 모집에 총 6,575명이 몰려 평균 212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했습니다.

 

같은 날 1순위 청약이 진행된 르엘 신반포 센트럴역시 135가구 모집에 11,084명이 몰려 평균 82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했습니다. 전용 5913가구 모집에 2,983개의 청약통장이 들어와 2291의 최고 경쟁률을 찍었습니다.

 

업계에선 분양가상한제로 새 아파트가 줄어들 것이란 우려와 시세보단 싼 분양가에 수요가 몰렸다고 분석합니다.

 

[싱크] 신정섭 / 신한은행 부동산투자자문센터 차장

분양가상한제 시행으로 인해서 새 아파트에 대한 희소성이 높아졌는데 가격도 시세보다 수억씩 저렴하다 보니까 청약 가점이 높은 사람들을 중심으로 해서 관심을 많이 끌고 있는 것 같습니다.”

 

실제 르엘 대치 전용 59분양가는 115,900만원. 인근 단지인 래미안대치팰리스 전용 59가 지난 7199,000만원에 실거래 된 것과 비교하면 8억원 넘는 시세차익이 기대됩니다.

 

부동산 업계에선 앞으로 나올 청약에서도 이 같은 청약 과열 현상은 계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상한제 지역으로 지정된 27개 동에서 추진 중인 재건축·재개발 단지는 332개 단지, 30만가구에 달합니다. 서울경제TV 유민호입니다. /you@sedaily.com

 

[영상편집 이한얼]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