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서면 롯데캐슬 엘루체’ 23일 모델하우스 개관

부동산 입력 2019-11-22 13:31:49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롯데건설]

[서울경제TV=이아라기자] 롯데건설은 오는 23일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부전동 443-16번지 일원에 조성되는 ‘서면 롯데캐슬 엘루체’의 모델하우스를 개관하고 본격 분양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서면 롯데캐슬 엘루체는 지하 5층~지상 최고 49층, 4개 동(오피스텔 1개 동 포함), 총 802세대로 조성된다. 이중 아파트는 전용면적 84㎡ 단일면적으로 450세대가 일반분양된다. 단지는 부산을 대표하는 ‘롯데캐슬’ 브랜드 단지로 조성되는 만큼 뛰어난 상품과 입지를 동시에 갖췄다. 우선 부산도시철도 2호선 부암역과 1·2호선 환승역인 서면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는 더블 역세권 단지다. 부암역에서 두 정거장 거리에 있는 부전역은 동해남부선 복선전철, 부전~마산 복선전철, 경전선 등과 함께 향후 KTX가 정차하는 복합환승센터로 개발될 계획이다. 바로 옆에는 부전초교와 부산 최초 통학형 영어학습공간인 부산글로벌빌리지가 있다.

초고층 단지의 우수한 조망권 프리미엄도 갖췄다. 롯데건설만의 새로운 주거공간 ‘아지트(AZIT)’가 적용돼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를 기대할 수 있다. 단지 외관에는 기존 커튼월의 단점을 보완한 커튼월 룩이 적용돼 차별화된 외관 디자인과 실용성을 동시에 챙겼다.

주거복합단지 내 오피스텔의 배후수요도 풍부하다. 주변으로 부산여대, 동의과학대, 동의대(가야 캠퍼스) 등이 있다. 인근으로 다양한 공공기관 및 금융기관이 밀집돼 있으며 부산의 금융 중심지로 꼽히는 문현금융단지가 가까워 직장인 수요가 풍부하다.

비규제지역이라는 장점도 있다. 단지가 들어서는 부산진구는 지난해 12월 청약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돼 정부규제에서 비교적 자유롭다. 청약통장 가입 기간이 6개월 이상이면 1순위 접수가 가능하고, 분양권 전매 기한도 6개월에 불과해 실수요자는 물론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분양 관계자는 “일대를 대표하는 초고층 랜드마크 주거복합단지로 조성되는 만큼 서면 롯데캐슬 엘루체에 대한 지역민들의 기대감이 높다”며 “최근 부산 전 지역이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돼 분양시장이 살아나고 있어 수요자들의 많은 관심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서면 롯데캐슬 엘루체의 청약 일정은 오는 11월 27일 특별공급 청약에 이어 28일 1순위, 29일 2순위 청약을 받는다. 당첨자 발표일은 12월 5일이고, 계약은 12월 16일~18일까지 3일간 진행된다.

한편, 모델하우스는 부산광역시 수영구 수영동 517번지(부산도시철도 2호선 민락역 4번 출구 앞)에 있다. /ar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아라 기자 부동산팀

ar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