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신한금투·라임 2,400억 투자한 美사기펀드, 공식 마케팅사는 한국업체

탐사 입력 2020-04-02 07:40:34 수정 2020-04-02 08:16:26 전혁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IIG GTFF·STFF 공식판매사는 여의도 소재 회사

신한금투·라임 투자한 미국 펀드 운용사 IIG, 폰지사기업체로 판명

IIG STFF펀드 정보. [사진=미국 증권거래위원회 홈페이지]

[서울경제TV=전혁수·이소연 기자] 신한금융투자와 라임자산운용이 2400억여원을 투자한 미국 폰지사기업체 무역금융펀드의 공식 마케팅사가 한국업체로 확인됐다.


1일 서울경제TV 취재 결과, 신한금투·라임이 2408억원을 투자했다 전액손실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IIG의 GTFF·STFF펀드의 공식 마케팅사가 Great Service Corp Korea(이하 그레이트서비스)인 것으로 밝혀졌다.


그레이트서비스는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경영컨설팅, 신재생에너지 컨설팅, 태양광 관련 부품 도·소매, 수출입, 무역업, 무역중개업을 하는 회사로, 대표이사 Y씨와 사내이사들이 모두 캐나다 국적이다. 현재 도피중인 라임의 이종필 부사장도 캐나다 국적이다.

서울 여의도 한 빌딩의 안내판.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는 IIG와의 관계와 라임과의 관계성 등을 문의하기 위해 그레이트서비스 사무실을 찾아갔으나, Y씨를 만나지 못했다. 해당 건물의 관리인은 “Y씨는 한번 해외에 나가면 오랜기간 자리를 비운다”고 말했다.


신한금투와 라임은 TRS 계약을 맺고, IIG의 GTFF펀드에 7,000만달러, STFF펀드에 1억2,000만달러를 투자했다. 그러나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조사 결과, IIG는 2007년부터 폰지사기를 벌여온 것으로 확인됐고, GTFF·STFF펀드로 조성한 2억2,000만달러 가운데 1억7,000만달러를 ‘돌려막기’에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wjsgurtn@sedaily.com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전혁수 기자 경제산업팀

wjsgurt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