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성동·용산 등 75곳 '미니 재생' 사업 시동

부동산 입력 2020-05-21 16:00:50 정창신 기자 1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강원 고성군에서 산불 피해를 역이용해 불에 탄 목재를 활용한 상품 제작 등의 사업을 수행하는 '화목한 희망공작소 블랙우드' 모습. [사진=국토부]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서울, 부산을 비롯 전국 17개 시·75곳에서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첫 단추인 미니 재생사업이 시동을 걸었다. 

 

21일 국토교통부는 2020년 소규모재생사업 공모절차를 진행한 결과 사업 대상지 75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소규모재생사업은 주민이 단기간(1~2)내 완료 가능한 단위사업(3~4개 내외)을 발굴해 지자체가 신청하면, 국토부가 평가·심사를 거쳐 국비(1곳당 최대 2억원)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 선정은 사업을 신청한 총 138곳의 기초지자체 중에서 도시재생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3단계 평가절차(서면질의응답서면평가발표평가)를 거쳐 이루어진 것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주민과 지자체가 협력해 지역 내 소규모 사업을 직접 발굴하고 추진해 보는 경험을 축적함으로써 향후 뉴딜사업을 원활히 추진할 수 있는 역량을 키워내는 데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2018~2019년까지 선정된 총 145곳 가운데 32곳이 도시재생 뉴딜사업지 선정으로 이어졌다.

문경시의 경우 2018년 놀이와 문화콘텐츠 도입을 통해 점촌1·2동의 슬럼화에 대응하고 마을활동가·실버인형극단·마을 DJ 양성 등 다양한 재생역량을 축적했다. 지난해엔 도시재생뉴딜사업지 중심시가지형에 선정됐다.

 

올해 서울에서는 성동구 송정10길 골목길 정비사업, 용산구 경리단길 복덕방, 경리단길 새로이 등이 선정됐고, 부산에선 부산진구 삶의 불빛을 잇다. 호천르네상스’, 해운대구 속닥속닥삼어발전소 등이 미니 재생사업으로 선정됐다.

여기에 마을공방 운영(강원 고성), 골목길 특색가로 조성(경북 성주) 등 지역자원을 충분히 활용하고, 협동조합(경기 군포) 양성 등 사업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하려는 노력이 엿보이는 곳 등이 선정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올해 선정된 사업지에 대해서는 6월 내 국비를 교부해 사업계획대로 신속히 추진·집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국토부·LH지원기구·지자체간 간담회, 현장방문, 전문가컨설팅 등 다양한 측면 지원을 통해 사업 추진을 적극 도울 계획이다고 밝혔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