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톤·한독크린텍·녹십자웰빙, 코스닥 상장예비심사 승인

증권 입력 2019-07-25 17:32:09 수정 2019-07-26 15:38:04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25일 아톤·한독크린텍·녹십자웰빙 등 3개 회사에 대한 코스닥 상장예비심사 승인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아톤은 지난 1999년 설립된 핀테크 보안 기업이다. 회사의 작년 매출액은 280억3,300만원, 영업이익은 35억2,900만원이었다. 아톤은 KB국민은행·신한은행·NH농협은행·IBK기업은행·KB증권·신한금융투자증권·SBI저축은행 등 다수의 금융기관에 소프트웨어형 보안매체 솔루션을 공급한 바 있다. 또한 지난 24일에는 인터넷 전문은행 ‘케이뱅크’와 모바일인증 솔루션 공급 및 구축 계약을 체결했다는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아톤의 상장 주선인은 NH투자증권과 KB증권이다. 


한독크린텍은 지난 2003년 설립된 일반 목적용 기계 제조업체로, 주로 정수기 필터를 제조한다. 회사의 작년 매출액은 396억2,700만원, 영업이익은 49억1,300만원이었다. 지난 2007년 ‘고성능 카본블록 필터 제조방법’에 대한 특허를 획득한 바 있는 한독크린텍은 국내외 협력업체로 코웨이·쿠쿠·위니아딤채·LG·교원·위닉스·쿠라레이 등을 두고 있다. 주요 기술인 카본블록 필터 외에도 PE세디멘트 필터, 탈취 필터 등의 주요 제품을 보유 중이다. 한독크린텍의 상장 주선인은 한국투자증권이다.


녹십자웰빙은 지난 2004년 설립된 기업으로, 녹십자그룹 내에서 건강기능식품 부문을 맡고 있다. 회사의 작년 매출액은 538억8,300만원, 영업이익은 84억900만원이었다. 주된 유통채널로 병의원을 확보해 영양주사제와 건강기능식품 등을 판매하고 있는 녹십자웰빙이 상장심사 승인을 받음에 따라 향후 녹십자그룹은 제약회사 중 가장 많은 상장사를 보유한 제약그룹의 위치를 굳히게 될 전망이다. 상장을 앞둔 녹십자웰빙을 제외하고 현재 녹십자그룹이 보유하고 있는 상장사는 총 5개(녹십자홀딩스·녹십자·녹십자셀·녹십자엠에스·녹십자랩셀)다. 녹십자웰빙의 상장주선인은 하나금융투자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