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눈] 코로나 사태,선제적 대응에 과함은 없다

오피니언 입력 2020-02-04 10:10:53 수정 2020-02-04 10:13:15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김혜영 기자.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평일 저녁이면 늘 분비던 여의도의 식당가. 평소와 달리 한산했다. 식당 주인은 코로나 여파에 예약은 취소되고 손님들의 발길이 크게 줄었다고 말했다.

마트, 커피숍, 대형 쇼핑몰, 영화관도 마찬가지다. 사람이 모이는 공공장소 기피 현상은 커지고 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국민의 불안감이 얼마나 증폭되고 있는지 단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그러나, 정부의 대처는 국민의 불안감과는 다소 동떨어져 보인다.


미국, 베트남 등은 발 빠르게 중국에서 체류한 외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했다. 우리 정부는 오늘에서야 중국 후베이성을 방문하거나 체류한 외국인에 대한 입국을 금지했다. 타이밍을 한 박자 놓친 뒷북 대책이란 지적이 나온다.


더군다나, 전체 발병자의 40%가 후베이성 이외의 지역에서 발생하고 있다고 한다. 실효성에 의문이 드는 이유다. 정부는 위험지역을 검토한 뒤 확대 지정한다는 입장인데, 중국 눈치 보기에 급급하다는 반발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보다 더 우선될 사항은 없다. 중국인 입국자 전면 금지 카드를 꺼내야 할 상황인지도 모른다. 뿐만 아니라, 확진자 동선도 더 상세하게 공개해야 한다. 나아가 중국을 방문한 모든 내·외국인을 전수 조사해 2차, 3차 감염을 막아야 한다.


무서운 확산 속도로 퍼지고 있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상황이 엄중한 만큼 방역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 박근혜 정부 당시 메르스 사태를 미온적으로 대처하다 2차, 3차 감염으로 확산됐다. 바이러스 확산 위기 때는 다소 과도하다 싶을 정도로 과감한 선제 대응이 정답일 수 있다. 한국은 더 이상 안전지대가 아니다.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으로 361명이 사망했다. 중국은 초동대처 실패로 신종 코로나 확산을 막을 수 없었고 이 때문에 많은 이들이 목숨을 잃었다. 이 순간에도 생사를 오가는 이들이 늘고 있다. 안일한 대응으로 방어막이 뚫린 거다.


늑장보다는 과잉이 낫다. 괜찮다는 식의 안일한 대처가 아닌 최악의 시나리오를 그려야 한다. 방역에 있어서 만큼은 과유불급보다는 다다익선을 떠올려야 할 때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naver.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